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파일 등록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시기 바랍니다.

  • 작품

작 품

K-ARTSHARING에 등록된 14,294점의 작품을 감상해 보세요

엄기성 KIXUNG EUM
작가정보 보기

이레즈미(Irezumi)

  • 2019 제작
  • 철판 위에 사인펜, 스테인레스 받침, 철
  • 45 X 110cm , 17.72 X 43.31inch

소개

일본 고전 우키요에에 나오는 악마의 이미지를 러프한 스케치로 그린 입체 회화이며

철가방 문 위에다가 그린 것이다. 

일본 고물상에서 한국 중국집에서나 쓰일법한 철가방을 발견하였으며 일본에도 한국 철가방이 있다는 것에

놀라워 작업의 재료로 꼭 쓰고 싶었다. 

그간의 험난한 세월이 느껴질만큼 이미 닳을 대로 닳은 철가방의 문이지만 그 점이 매력적이었다.

그리고 그 자체의 흔적들을 고스란히 남기고자 별다른 장치나 변형 없이 사인펜으로 속도감 있게 그림을 그렸다.

마치 캔버스 위에 배경을 밑색하듯 이미 철가방에 깊이감 있는 밑색이 드러나있어 흐릿한 그림이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작가의 다른 작품 (30)

사이버갤러리 보기

작품정보

작품정보
작품명 이레즈미(Irezumi)
제작년도 2019 년
크기 17.72 inch × 43.31 inch, 45 cm × 110 cm
장르 회화
테마 인물
컬러
재료 철판 위에 사인펜, 스테인레스 받침, 철
설명

일본 고전 우키요에에 나오는 악마의 이미지를 러프한 스케치로 그린 입체 회화이며

철가방 문 위에다가 그린 것이다. 

일본 고물상에서 한국 중국집에서나 쓰일법한 철가방을 발견하였으며 일본에도 한국 철가방이 있다는 것에

놀라워 작업의 재료로 꼭 쓰고 싶었다. 

그간의 험난한 세월이 느껴질만큼 이미 닳을 대로 닳은 철가방의 문이지만 그 점이 매력적이었다.

그리고 그 자체의 흔적들을 고스란히 남기고자 별다른 장치나 변형 없이 사인펜으로 속도감 있게 그림을 그렸다.

마치 캔버스 위에 배경을 밑색하듯 이미 철가방에 깊이감 있는 밑색이 드러나있어 흐릿한 그림이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대여상태 대여가능
해시태그

작가정보

작가 프로필 사진
작가정보
작가 이름 엄기성
예명(호) KIXUNG EUM
출생년도
국적 대한민국
홈페이지 http://www.kixungeum.com
페이스북 http://
자기소개

www.kixungeum.com

 

우리는 어쩌면 불완전한 조화가 혼재되어 있는 어지럽지만 그래도 어쨋든 굴러가는 세상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나는 지역, 문화, 사람, 자연물, 인공물 등 모든 존재에는 각자만의 고유성이 존재하고 있으며 그 존재의 내 ·외부적으로는 여러가지의 이야기가 발생하고 소멸하기를 반복한다고 믿는다.

그리고 다양성을 가진 영역들이 한 접점에서 대치되었을때 생겨나는 묘한 긴장과 이완의 상태를 관람자로서 지켜보고 이상황 자체를 어떻게 하면 새로운 균형 상태로 잡아 나갈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것으로부터 작업이 시작된다.

불완전스럽고 미묘한 현상들이 뒤엉켜 복잡하게 대치된 상황을 풀어가는 과정 속에서 내가 대상을 통해 투영하고자 하는 이념과 사상이 드러난다.  

그리고 이러한 방법적 프로세스를 나타내기 위한 작업적 재료는 우리 주변의 것들로 부터 시작된다.

어딘가 기우뚱하고 어수룩한것들, 버려진 물건들, 지속적으로 방치되고 지나쳐온 역사의 시간 나아가 그것들이 간직한 영적 에너지를 통해 새 것에서는

느낄 수 없는 동기부여를 얻게 된다. 그리고 그 힘을 빌려 스스로의 상상력과 재해석을 통해 이질적이고 불완전한것들이 혼재되어 있는 이미지를 탄생시키고 있다.

이를 통해 본래의 근본을 알 수 없게 나타내어진 결과물은 전통과 현대, 개인과 사회, 기술과 철학 속에서 타협과 대립을 함께하며 지나온 시간들을 반추한다.

최근에는 해외 레지던시 경험을 통해 이질적인 문화에서 느끼는 개인적인 경험과 그 속에서 나타나는 결과물을 수집하고 이를 전시에 활용하는 것에 큰 흥미를 느끼고 있다.

해시태그
문화체육관광부 X 예술경영지원센터 본 사이트는 작가와 화랑·대여업체의 연계를 위한 오픈 플랫폼(BtoB)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