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파일 등록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시기 바랍니다.

  • 작품

작 품

K-ARTSHARING에 등록된 14,294점의 작품을 감상해 보세요

Orange motorbike arcade

  • 2018 제작
  • oil on canvas
  • 90.9 X 72.7cm , 35.79 X 28.62inch

소개

당장 어제의 일을 기억하는 것 보다 예고 없이 떠오르는 어느 날의 일을 기억하는 것이 더 생생할 때도 있다.

  작품에서는 작가가 평소에 봐왔던 어떤 것들이 무질서하게 나타난다. 대부분의 이미지는 일상 속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것들이며 무의식중의 시선 끝에 걸쳐졌던 것 들이다. 이렇게 의식하지 않아도 떠오르는 이미지들이나 어떤 대화 뒤에 남는 잔상들 혹은 문득 튀어나온 기억은 매순간 속마음에 어딘가에 내재되어 있다가 불쑥 튀어나온다. 논리적이지 않아도 그 순간이 가장 솔직한 반응이라고 생각해 그것을 포착하려 한다.

  기억 속에 존재하는 각 대상들은 작가의 상상을 통해 하나의 이야기로 구성되어 화면을 이룬다. 이미지들은 특정한 서사구조에 종속되지 않으며 시간의 연속성 속에서 차례대로 연결되지 않는다. 과거와 현재의 파편화된 이미지들은 서로 영향을 주어 어느 접점에 도달한다. 이런 기억의 연쇄작용은 구조는 존재하지 않지만 우연적이고 필연적인 만남이다. 사적인 일기 같은 단편적인 기억 끝에 선택된 이미지들은 미묘한 세계를 만들고 섞여 각자의 이야기에 이른다.

사이버갤러리 보기

작품정보

작품정보
작품명 Orange motorbike arcade
제작년도 2018 년
크기 35.79 inch × 28.62 inch, 90.9 cm × 72.7 cm
장르 회화
테마 인물,추상
컬러
재료 oil on canvas
설명

당장 어제의 일을 기억하는 것 보다 예고 없이 떠오르는 어느 날의 일을 기억하는 것이 더 생생할 때도 있다.

  작품에서는 작가가 평소에 봐왔던 어떤 것들이 무질서하게 나타난다. 대부분의 이미지는 일상 속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것들이며 무의식중의 시선 끝에 걸쳐졌던 것 들이다. 이렇게 의식하지 않아도 떠오르는 이미지들이나 어떤 대화 뒤에 남는 잔상들 혹은 문득 튀어나온 기억은 매순간 속마음에 어딘가에 내재되어 있다가 불쑥 튀어나온다. 논리적이지 않아도 그 순간이 가장 솔직한 반응이라고 생각해 그것을 포착하려 한다.

  기억 속에 존재하는 각 대상들은 작가의 상상을 통해 하나의 이야기로 구성되어 화면을 이룬다. 이미지들은 특정한 서사구조에 종속되지 않으며 시간의 연속성 속에서 차례대로 연결되지 않는다. 과거와 현재의 파편화된 이미지들은 서로 영향을 주어 어느 접점에 도달한다. 이런 기억의 연쇄작용은 구조는 존재하지 않지만 우연적이고 필연적인 만남이다. 사적인 일기 같은 단편적인 기억 끝에 선택된 이미지들은 미묘한 세계를 만들고 섞여 각자의 이야기에 이른다.

대여상태 대여가능
해시태그
해시태그: #인물 #불빛 #오락실

작가정보

작가 프로필 사진
작가정보
작가 이름 김지수
예명(호) 휘지
출생년도
국적 대한민국
홈페이지 http://
페이스북 http://
자기소개

 당장 어제의 일을 기억하는 것 보다 예고 없이 떠오르는 어느 날의 일을 기억하는 것이 더 생생할 때도 있다.

  작품에서는 작가가 평소에 봐왔던 어떤 것들이 무질서하게 나타난다. 대부분의 이미지는 일상 속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것들이며 무의식중의 시선 끝에 걸쳐졌던 것 들이다. 이렇게 의식하지 않아도 떠오르는 이미지들이나 어떤 대화 뒤에 남는 잔상들 혹은 문득 튀어나온 기억은 매순간 속마음에 어딘가에 내재되어 있다가 불쑥 튀어나온다. 논리적이지 않아도 그 순간이 가장 솔직한 반응이라고 생각해 그것에 관하여 질문하고 포착하려 한다.

  기억 속에 존재하는 각 대상들은 작가의 상상을 통해 하나의 이야기로 구성되어 화면을 이룬다. 이미지들은 특정한 서사구조에 종속되지 않으며 시간의 연속성 속에서 차례대로 연결되지 않는다. 과거와 현재의 파편화된 이미지들은 서로 영향을 주어 어느 접점에 도달한다. 이런 기억의 연쇄작용은 구조는 존재하지 않지만 우연적이고 필연적인 만남이다. 사적인 일기 같은 단편적인 기억 끝에 선택된 이미지들은 미묘한 세계를 만들고 섞여 각자의 이야기에 이른다. 

해시태그
해시태그: #인물 #불빛 #오락실
문화체육관광부 X 예술경영지원센터 본 사이트는 작가와 화랑·대여업체의 연계를 위한 오픈 플랫폼(BtoB)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