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파일 등록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시기 바랍니다.

  • 작품

작 품

K-ARTSHARING에 등록된 11,423점의 작품을 감상해 보세요

이가영 Lee ga young
작가정보 보기

Untitled

  • 2018 제작
  • Oil on canvas
  • 72.7 X 72.7cm , 28.62 X 28.62inch

소개

 현대인들은 현실과 이상의 괴리감을 항상 가지고 살아간다.

 어린 날에 거침없이 행동하고 상상하던 시절이나 여행을 다니면서 얻은 일상에서 탈피된 황홀한 기억 등은 시간이 지날수록 잊혀진다. 상상의 욕구와 갈망의 자유가 희미해질 때 문득 어떤 일을 겪고 다시 그리움에 젖어들면 현재 상황과 동떨어져 있다는 자각과 그 날의 동경이 동시에 찾아오게 된다.

 주로 인상적인 기억을 떠올리며 친근하면서도 낯선 풍경을 그리거나, 일상적 소재를 통해 떠올린 기억에 의존하여 상상력을 더해 평범한 풍경을 로맨틱하게 재해석하는 작업을 한다. 몽환적인 분위기 속의 리얼리티는 현실적인 듯 비현실적인 모순된 분위기를 풍긴다.

 작업은 시간을 초월한 낭만적인 유토피아를 추구하는 작가의 동경을 나타낸다. 작품 속에서 복잡한 생각을 잊고 희망을 찾으려 한다. 때로는 초현실적인 감동을 받은 그 때를 주관적으로 간직한 공간을 표현하면서 일상에서 벗어나는 행복을 즐긴다.

사이버갤러리 보기

작품정보

작품정보
작품명 Untitled
제작년도 2018 년
크기 28.62 inch × 28.62 inch, 72.7 cm × 72.7 cm
장르 회화
테마 풍경
컬러
빨강색 노랑색 녹색 하늘색 파란색 흰색 검정색 보라색 분홍색
재료 Oil on canvas
설명

 현대인들은 현실과 이상의 괴리감을 항상 가지고 살아간다.

 어린 날에 거침없이 행동하고 상상하던 시절이나 여행을 다니면서 얻은 일상에서 탈피된 황홀한 기억 등은 시간이 지날수록 잊혀진다. 상상의 욕구와 갈망의 자유가 희미해질 때 문득 어떤 일을 겪고 다시 그리움에 젖어들면 현재 상황과 동떨어져 있다는 자각과 그 날의 동경이 동시에 찾아오게 된다.

 주로 인상적인 기억을 떠올리며 친근하면서도 낯선 풍경을 그리거나, 일상적 소재를 통해 떠올린 기억에 의존하여 상상력을 더해 평범한 풍경을 로맨틱하게 재해석하는 작업을 한다. 몽환적인 분위기 속의 리얼리티는 현실적인 듯 비현실적인 모순된 분위기를 풍긴다.

 작업은 시간을 초월한 낭만적인 유토피아를 추구하는 작가의 동경을 나타낸다. 작품 속에서 복잡한 생각을 잊고 희망을 찾으려 한다. 때로는 초현실적인 감동을 받은 그 때를 주관적으로 간직한 공간을 표현하면서 일상에서 벗어나는 행복을 즐긴다.

대여상태 대여가능

작가정보

작가 프로필 사진
작가정보
작가 이름 이가영
예명(호)
출생년도
국적 대한민국
홈페이지 http://
페이스북 http://
자기소개

  예술문화에 관심이 많은 부모님 밑에서 예술작품 감상과 문화체험을 자연스럽게 경험하며 자라왔고, 현재까지도 종종 가족들과 함께 예술문화를 접하면서 2녀 중 막내인 저와 저의 언니는 예술이 삶의 일부분을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일찍이 미술을 선택하였으며, 예고 때 부터는 더넓은 미술분야에 전진할 수 있었습니다.

 

 <작가 노트>

현대인들은 현실과 이상의 괴리감을 느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린 날에 거침없이 행동하고 상상하던 시절이나 여행을 다니면서 얻은 일상에서 탈피된 황홀한 기억 등은 시간이 지날수록 잊혀집니다. 상상의 욕구와 갈망의 자유가 희미해질 때 문득 어떤 일을 겪고 다시 그리움에 젖어들면 현재 상황과 동떨어져 있다는 자각과 그 날의 동경이 동시에 찾아오게 됩니다.

주로 인상적인 기억을 떠올리며 친근하면서도 낯선 풍경을 그리거나, 일상적 소재를 통해 떠올린 기억에 의존하여 상상력을 더해 평범한 풍경을 로맨틱하게 재해석하는 작업을 합니다. 몽환적인 분위기 속의 리얼리티는 현실적인 듯 비현실적인 모순된 분위기를 풍깁니다.

작업은 시간을 초월한 낭만적인 유토피아를 추구하는 저의 동경을 나타냅니다. 작품 속에서 복잡한 생각을 잊고 희망을 찾으려고 합니다. 때로는 초현실적인 감동을 받은 그 때를 주관적으로 간직한 공간을 표현하면서 일상에서 벗어나는 행복을 즐깁니다.

문화체육관광부 X 예술경영지원센터 본 사이트는 작가와 화랑·대여업체의 연계를 위한 오픈 플랫폼(BtoB)입니다.